Love n Photo | 온유의 의도
1017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017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온유의 의도

온유가 다섯 살때 자기가 그린 그림을 보여줬습니다.
나는 직관적이라 그림을 먼저 완성한 후에 제목을 정하곤 합니다.
하지만 온유는 매번 미리 제목을 정하고 그림을 그립니다.
그래서 온유가 그린 그림은 저마다 작가의 의도가 들어있습니다.
온유에게 답을 듣기 전에 그림의 제목을 알아맞추고 싶은데
그게 생각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이번에도 온유의 그림을 한참동안 감상했지만, 도무지 무슨 그림인지 몰라서 물었더니
오늘 온유가 그린 이 그림의 제목은
<쉬가 마려운 사람> 이랍니다.
쉬가 마려우면 온 몸에 전기가 도는 것같은 느낌이 들어서
이런 표현을 했나봅니다.
제목을 듣고 보니 아. 그렇구나. 싶습니다.

어제 예배중에 김해종 목사님께서 설교 말미에 ?말씀해주신 예화가 생각났습니다.
한 아이가 고양이를 그렸는데, 꼬리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물었습니다.
“이 고양이, 꼬리는 어디있어?”
“여기” 라며 펜을 가리켰다고 합니다.
고양이 꼬리는 펜 안에, 아이의 의도속에 숨어있다는 말이지요.
온유의 그림속에 의도가 숨어있듯
우리를 그리신 하나님의 계획은
아직?우리 눈에 보이지?않아도, 당신의 계획 속에?존재합니다.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이 시대 가운데?이루실 주님의 모든 계획을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