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172
1071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071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172

그 어떤 것도
그 누구도 내 마음을 훔칠 수 없다.
무엇과도 비교하지 않겠다.

이 세상의 신은 나를 뒤흔들어 놓으려 하지만
내 마음은 그리스도의 집이다.
내 마음이 온전하게 지켜지면
상황은 그저 차창밖으로 지나가는 풍경에 불과하다.

 

[내가 노래하는 풍경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