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노래하는 풍경 #182
1105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105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노래하는 풍경 #182

분주하고 요란한 예배.
그것이 예배의 일부일 수 있지만
전부는 아니다.
그 역(逆)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주님의 세계의
극히 일부를 살고 있을 뿐이다.
다이아몬드의 아주 작은 한 면이
그 아름다움의 전체라 말할 수 없다.

[내가 노래하는 풍경 #182]

#예배는 #다양한국면의하나 #예배가가리키는것은 #예수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