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219
11315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1315,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219

하나님은 관념적이신 분이 아닙니다.

주님의 얼굴을 구할 때
주님은 만나길 원하십니다.
내가 주님을 만나려 애쓰는 것 보다
하나님이 우리를 만나는 것에 더욱 간절하십니다.

지금 모든 생각과 하던 일을 내려놓고
그 하나님에 대해 잠시만 생각해 보면,

그 하나님이 지금 내 앞에 계실 때
나는 과연 그 분에 대한 관심을 모두 끊고
눈 앞의 것에 급급할 수 있을까.

하나님은 지금 내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계3:20)

과일 두 개를 가지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하나는 까르르르
엄마를 향해 웃음 짓는 아이에게 건냈습니다.
하나는 육교 위에서 구걸하는 할아버지께 드렸습니다.
과일을 드리며 기도하기를 청했고
할아버지 안에 죽어 있는 모든 영들이
깨어나기를 구했습니다.

[노래하는 풍경 #219]

 

#하나님은어떤분인가요
#실제적이시고
#구체적이신
#내아버지
#나의관심을내려놓고
#아버지의관심을들여다봅니다
#나를향한아버지의마음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