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269
1184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184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269

상품의 가치는
그것을 구입한 값어치와
동일하게 볼 수 있습니다.

내 생명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의?하나님.
그리고 그 분의 아들.
하나님의 아들은 하나님의 전부와도 같습니다.

그 전부를 드린 피 값으로 나를 샀기에
피조물에 불과한
내가 존귀한 자가 되었습니다.
하나님. 그 분의 가치만큼
우리는 존귀한 자이기도 합니다.

[노래하는 풍경 #269]

#피조물 의 #자존감
#가치의기준
#주님의가치 #대속의은혜
#존귀한자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