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277
1209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2094,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277

주님은 내게 사랑을 말씀하셨습니다.
주님께서 길을 걸으시고,
그처럼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한참을 지난 후,
그 사랑 앞에 나는 조금씩 순종하기 시작했습니다.

내 몫은 사랑하는 것 뿐이었습니다.
놀랍게도 그 후로 주님의 마음이 어떠한지가
조심스레 만져지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은 사랑이라는 ‘감정’과는 달랐습니다.
그런데 그 후로 놀라운 일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순종 위에 감정이 부어졌습니다.
‘도대체 사랑이 무엇입니까?’
라고 질문하던 내게
사랑의 감정까지 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노래하는 풍경 #277]

#사랑 이라는 #명령
#순종 위에 #사랑의감정
#주님의마음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