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떠요 아프리카


 

장인어른은 태어날 때부터
앞을 보지 못하셨습니다.
그래서 아내 명경의 얼굴을
매일 더듬어 만지며
사랑하는 딸의 생김새를 그려야만 했습니다.
 
아프리카에서
눈이 불편한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얼마나 많은 시간을 그렇게 보냈을까요?
캠프에서 만난 조그만 아이 하나가
작은 손으로 내 얼굴을 더듬어 만졌습니다.
얼마나 많은 시간을 그렇게 보내야 할까요?
 
아프리카에는
의료진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어떤 나라에는 안과의사가 단 한 명 뿐입니다.
 
시각 장애인중 90%가 저개발국에 있으며
특히 아프리카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한국에서 비전케어가 방문한다는
소식을 라디오와 신문에서 전해 듣고
하루를 꼬박 걸려서 찾아온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답답하고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이십여 분의 백내장 수술로
단 하루 만에 앞을 보게 되는 사람들도 만났습니다.
 
얼마나 감동적이고 드라마틱한 이야기인가요?
비록 새벽부터 밤까지
의료진들은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수고했지만
여전히 입가에 미소가 흐르는 이유는
이런 기쁨이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이 수혜를 입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더욱 힘을 내는지도 모릅니다.
 
국제 실명 구호 NGO로써
너무 귀한 사역을 해나가고 있는데
제대로 된 영상이 없어서
아프리카에 머무는 동안
후배 박대훈과 몇 편의 영상을 틈틈히 만들었습니다.
 

어두운 곳곳마다
빛이 비치기를
기도하며..
 
#비전케어 #수고했어요
#눈을떠요 #아프리카
#Restore_Sight #Share_Vision
#비전루트_아프리카9개국_약8000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