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많이 살았는데

“미안하죠.
나는 많이 살았는데
내가 먼저 수술하게 되어서..”
 
희철이 어머니는 자신이 자녀보다
먼저 수술받는 것을 
힘들어 하셨습니다.
하지만 희철이는 뇌성마비에 파킨슨병을 앓고 있어서
어머니가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합니다.
어머니는 몇 년전 뇌경색으로 쓰러져 몸이 불편한데다
작년에 암판정까지 받아서 
희철이를 돌보는 것 뿐 아니라
자신의 아픈 몸을 돌보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암투병중이었던 어머니가
먼저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웃을 수 있습니다.
작년, 희철이네를 처음 만났을 때는
아무 희망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희철이 형은 고등학교 수학여행에서 사고로 목숨을 잃었고
46살 나이에 태어난 희철이는 뇌성마비를 앓게 되었고
그로 인한 상실로 아버지마저 돌아가셨습니다.
그렇게 단 둘이서 의지하고 살아가다 
갑작스레 얻게 된 암 판정과 파킨스병은 사형선고처럼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살 수 있을 것 같다 말합니다.
꿈꿀 수 없을 때 만난 인연과 도움을 통해
살아갈 수 있게 되었고
수술도 받게 되었다며 고맙다는 인사를 연거푸 합니다.
함께 해준 분들에게 목소리를 녹음해 나누고 싶었습니다.
 
어머니는 수술 후 몸이 많이 좋아져서
10월초에는 희철이가 수술하려 합니다.
 
올해 고등학생이 된 희철이는 
얼마전 장애인 경기인 보치아에 출전했습니다.
간단해 보이는 경기 방식이지만
몸이 불편한 이들에게는 쉽지 않은데
희철이 팀이 2등을 했답니다.
수술을 하고 좋아지면 전국체전에도 출전하려 합니다.
 
사실 희철이의 수술에
크게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더 좋아지라고 하는 수술이 아니라
더 안 좋아지는 것을 막기 위한 수술입니다.
하지만 더 좋아지라고 기도하고 싶습니다.
이 가정의 회복과
이들을 향한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길 기도해주세요.
 
추석을 보내면서
주변에 아픈 친구들에게 짧은 안부를 물었습니다.
꼬마 아이들에게는 카카오 선물로 맛난 치킨을 보냈지요.
 
모두 쉽지 않지만 애써 힘을 내고, 웃고 있습니다.
함께 웃으며 기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