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365
13126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3126,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365

그리스철학에서는
‘창조’라는 말이 없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창조가 아닌
변화가 존재할 뿐이었습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실제로 현존, 실존하는
‘개체’에서 ‘존재’를 설명합니다.
예를들어 ‘이온유’라는 개체가 있어야
황인종 – 여자 – 인간과 같은 존재로 구분됩니다.

가장 구체적인 ‘이온유’라는 개체가 없다면
그 상위단계도 존재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창조는 무에서 시작됩니다.

창세기1장을 믿을 수 있다는 사실은
얼마나 놀라운 은혜인가요?

<노래하는 풍경 #365>

#당연하다?#생각했던것은?#당연한것?#아닙니다
#개체와존재
#아리스토텔레스
#창조를이해할수있을까
#창세기1장?#천지창조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