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376
1315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315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376

성실하지 않은 내게
책임감이라는 옷을 씌우셨습니다.
때론 짐같은 이 옷을 통해
더 많은 경험과 새로운 영역과 사람을 알게 하십니다.

나를 향한 당신의 뜻을 이루신다면
나는 기뻐함으로 그 길을 걸어가겠습니다.

<노래하는 풍경 #376>

#좋아보이는것 #택하는게 #아니라
#주님기뻐하시는 #인생 #살고싶어요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