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 풍경 #383
1318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318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 풍경 #383

“만약, 그리스도의 마음이 있는 곳이 선교지라면,
내가 아이들과 보내는 평범한 일상은
선교사를 키워내는 선교지인 것 같아.”

아내의 고백이 내 안의 울림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어느새 평범한 일상이 선교지가 되었고,
장난꾸러기 어린 아이들이 선교사가 되어 있습니다.

<노래하는 풍경 #383>

#그리스도의마음
#평범한일상 #선교지 #선교사 #육아를배우다
#아내의고백 #마음의울림 #장난꾸러기선교사

#노래하는풍경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