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소서

교계와 교회에서
크고 작은 뉴스들이 쏟아졌을 때
그들이 만난 하나님은 거짓된 신이라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
그런데?그들이 말한 글과 말을 떠올리면
거짓된 신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
그들이 만난 은혜도 진짜고
그들이 만난 하나님도 맞지만
어쩌면 기억에 관한 문제는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하나님이 그들을 어떻게 만나주셨는지
자신이 어떤 존재였는지 잊은 것은 아닐까?
?
기억은 하나님의 구원사역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
노아의 때에 홍수가 가득할 때에
하나님은 방주에 있는 모든 이들을 ‘기억’하셔서?
물이 줄어들게 하셨으며 (창 9:15)
노아와 언약을 맺으실 때도
무지개를 보고 이 언약을 ‘기억’하셔서
다시는 물로 심판하지 않을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창9:16,29)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실때도
아브라함을 ‘생각(자카르)’하셔서?롯을 구원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으로부터 구원하실 때에도
그들의 신음소리를 들으시고
그들에게 세운 언약을 ‘기억’하신 후?돌보십니다.
?
하나님이 사울 왕을 버리실 때
사무엘을 통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왕이 스스로 작게 여길 그때에
이스라엘 지파의 머리가 되지 아니하셨나이까?” (삼상 15:17)
사울이 왕이 되기 전에?
그는 얼마나 신앙과 성품이 준수했는 사람인가요.
하지만 그가 어떤 존재였는지?
왕이 된 이후 잊어버렸습니다.
?
어떤 면에서 크고 작은 뉴스 속에
이슈들은 일반 사람들의 일상 속에
일어날 수 있는 범죄나 실수들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유난히 분노하거나 실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모세가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한 이유는
여러 가지를 추론하지만
그중에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게
지팡이로 반석을 두 번 쳤다는 이유 입니다. (민 20:10-11)
모세의 기나긴 순종과 하나님을 향한 열심에 비해
지팡이로 반석을 친 사건은
얼마나 작고 사사로운 일인가요?
그런 이유로 가나안땅을 들어가지 못한다면
약속의 땅에 발 디딜 수 있는 사람은
이스라엘에서 몇 명이나 있을 수 있을까요?
?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주인의 뜻을 알고도 준비하지 아니하고
그 뜻대로 행하지 아니한 종은 많이 맞을 것이요
?
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행한 종은 적게 맞으리라
무릇 많이 받은 자에게는 많이 요구할 것이요
많이 맡은 자에게는 많이 달라 할 것이니라” (눅12:47-48)
?
예수님은 주인의 뜻을 아는 자를 말씀하십니다.
주인의 뜻을 아는 자라면
그 뜻을 아는 만큼의 책임을 가지고 있습니다.
?
온유와 소명이가 똑같은 잘못을 했지만
첫째가 조금 더 꾸지람을 듣는 이유는
같은 행동을 했더라도
첫째는 잘못된 행동인 것을 알고 있는 반면에
둘째는 첫째를 모방한 행동이기 때문입니다.
?
같은 의미로
하나님의 뜻을 아는 자들에게
그만큼? 많은 것을 요구한다고 말씀하십니다.
때문에 사사로울 수 있는 일에도
주님은 더 많은 책임을 묻게 될 것입니다.
?
과할 정도의 책임을 물으신다면
주님의 마음을 많이 알고 있는,
주님께 많이 맡은자이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
사울 왕이 스스로 작게 여길 시절처럼
다윗에게도 양을 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잔치에 초대받지 못한?이새의 막내아들에게
기름부으신 하나님은 그가 왕이 되기까지
길고 긴 여정을 광야에 두었습니다.
?
내가 어떤 사람이었는지?
그리고 나를 구원하시는 이가 누구인지
그가 왕이 된 이후에도 기억하게 하시려는
주님의 사랑이 아니었을까
?
내게 광야의 시간이
필요한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것 같습니다.
?
?
#나는누구? #하나님은어떤분? #스스로를작게여길때 #하나님이기름부으셨다
#나의나된것은 #주님의은혜입니다 #많이맡은자에게 #많이찾을것입니다
#그래서더욱은혜를구합니다 #기억과잊혀짐 #자카르 #주님의구원열쇠
?
?
– 주제를 따라 쓴 탄탄한 글이 아닙니다.
매일의 큐티 본문을 묵상하며 쓴 일기를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다시 풀어쓴 글입니다.
?
가끔 반박하는 문자가 와서..
함께 주님을 바라보고, 기도하는 정도로만 봐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