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풍경 #490

길을 걷거나 
버스를 타거나
일을 하거나, 씻을 때
마음으로 이것을 기도합니다.
 
“나는 무엇을 위해 
기도해야 할지 
다 알지 못하지만
이 기도를 사용하셔서
주님의 기쁘신 일을 이루어 주세요.”
 
왜냐하면 언젠가
주님이 주신 마음 때문입니다.
 
“네가 다 알지 못하여도
입술을 열어 기도함을 인해서
내가 그 일들을 이루고
있음을 알기를 원한단다.
 
어떻게 이 세상에 일어나는
수많은 일들을 네가 다 알면서
기도 할 수 있겠니?
 
욥기서에 내가 욥에게
말하였던 것처럼
바람이 이리로 와서
저리로 가는 것을,
어디로부터 와서
어디로 가는지
 
사람이 태어나기 전부터
내가 선을 그어
바닷물이 범람치 못하게 하였던,
그 계획된 일들.
온 우주만물을 내가 다스리는 일들,
그 모든 섭리들.
 
동물들의 본능적으로 태어나고
죽고 행하는
그 모든 일들은
내가 이땅을 창조할 때
그들에게 심었던 모든 DNA.
 
하나하나가
나의 섭리와 계획 가운데 있단다. 
 
네가 기도할 때
일일이 다 알지 못하여도,
네가 기도할 때
나와 함께 그 일들을 이루고 있음을
기억하렴.” 
 
<노래하는풍경 #490>
 
#쉬지않고기도하는이유
#주님의뜻을이루시는시간
#주님과함께일하는기쁨
#나는다알지못한다
#동물들의본능
#온우주만물과모든섭리
#주님의일하심의신비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