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연약함은 하나님의 영광

대학 다니던 이십 대의 밤 시간,
내가 기거하던 고시원 앞에는
작은 교회가 하나 있었습니다.
한 평 남짓한 고시원의 크기만큼 
크지 않았던 교회에는 장의자가 
3개 정도 놓여있었고
지나가는 나그네들은
누구라도 멈춰 기도하라고
항상 열려있던 나의 기도처였습니다.
 
매일 밤, 지나는 길에 
장의자 한 쪽에 앉아 기도했습니다.
무엇을 해달라거나
무엇을 하겠다는 기도가 아니라
대부분이 의문형이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있을까요?”
“이런 나를 사용할 수 있겠습니까?”
불확실한 내일의 두려움 앞에
나의 존재는 지나치게 유약했고
실제로도 가진 것 하나 없었습니다.
 
“이런 나를 사용할 수 있다면
한 번 사용해 보세요.”
 
여전히 답을 알지 못하는
긴 시간을 통과하는 동안
나는 역설적으로 일하시는 주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울은 육체의 가시가 떠나가기를
세 번이나 간구했지만
주님은 도리어 이렇게 응답하십니다.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 진단다.”
바울은 똑같은 가시를 두고
이제는 정반대의 찬양을 하게 됩니다.
“이제는 이 연약함을 가지고 자랑하겠다.
왜냐하면 이로써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고후12:7-9)
 
내가 얼마나 연약한지
혹은, 큰 능력을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내가 그리스도와 어떤 사랑을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눈이 색약이라 나는 제대로 된 색을
보는데 일부 제약이 있습니다.
제대로 된 색을 볼 수 없기에
제대로 된 그림 또한 그릴 수 없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아프리카에 우물을 만들며
그림을 그리고 전시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제대로 된 색을 볼 수 없어서
일반적이지 않은 색들이 내 그림에 가득했습니다.
사람들의 얼굴에는
생명을 상징하는 초록이 가득 칠해져 있었습니다.
 
내 연약함을 주님께 올려드리면
대신 그 연약함을 통해 일하시는 주님을 보게 됩니다.
 
반가운 연락을 받았습니다.
감사하게도 올해도 사랑하는 땅에
우물 몇 개가 만들어 졌습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수혜를 입게 될 지
그 땅의 사람들과 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읽으며

사람들의 웃음을 상상합니다.

하나님을 알면, 알게 됩니다.

‘우리가 가진 연약함은 하나님의 영광입니다.’
 
#주님의일하심은
#우리의생각과는다릅니다
#역설적인사역
#얼마나연약한지
#얼마나큰능력을가졌는지
#이것이중요한게아니라
#내안에그리스도가
#거하시는지그렇지않은지
 
 
#이제는연약함을자랑합니다
#이로써그리스도의능력이
#머물기를기도합니다
#아프리카 #생명수 #천국의야생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