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잊은 그대

아이들이 그리는 
하나님의 마음을 궁금해 하곤 합니다.
저는 커다란 울타리를 쳐주고
거기서 마음대로 그림 그리기를 선호합니다.
 
물론 자라나면서 성경을 통해 
조금 더 구체적인 하나님을 그려 나가겠지만
아직은 나를 위해 죽으시고
나를 참 사랑하시는 분으로 
기억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이 하나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신기하기 때문입니다.
 
나는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예배시간에 장의자 밑에서
기어 다니며 장난치느라
예배를 제대로 드려본 기억도 없습니다.
하나님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도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도하는 게
너무 어려웠습니다.
왜냐하면 내가 들었던 기도의 내용들은
너무 어렵고 고상한 모양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조금 더 고급스런 언어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해서
귀를 막으시는 분이 아니라고 확신합니다.
과부의 두 렙돈과 세리의 회개를
귀히 여기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자신이 들었던 기도의 모양을 따라
기도하게 됩니다.
그래서 나는 최대한 쉬운 언어로
기도하려 합니다.
그리고 기도하는 대상이
관념적인 분이 아니라
마치 할아버지, 할머니와 통화하듯
우리 앞에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려 합니다.
 
 
아내와 소명이가 먼저 잠들고
딸 온유와 누워서 이야기했습니다.
아직 어린 녀석과 늦은 밤,
야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13분이 넘어요.
궁금하신 분만 들어보세요.)
 
“리브가와 이삭사이에
태어난 아이는 쌍둥이였어요.
동생이 형의 발목을 잡고 태어났어요.
형의 이름은 에서이고
동생의 이름은 야곱이예요.”
 
온유가 들려주는 야곱의 이야기에서
내가 주로 할 일은
장자의 명분과 같은
어려운 단어가 무엇을 말하는지를
설명해주는 일입니다.
그리고 무엇이 가치있는지
함께 생각해볼 수 있는
마음 속 공간을 만드는 일입니다.
 
 
 
“하나님이 야곱과 함께
계시는 것 같이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는 것을
모든 사람이 알게 해주셔서
두려움이 없어지게 해주세요. “
 
 온유가 드리는 기도에
마음을 담아서 나도 아멘. 하게 됩니다.
주님이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임마누엘은
바로 주님의 이름이기 때문입니다.
 
 
#밤을잊은그대
#야곱이야기
#아이의언어
#아이의기도
#아이의하나님
#내가경험해보지못한세계
#주님이그려주세요
#주님이만나주세요
#아이들의기앞에
#아멘이라답합니다
#임마누엘
#주님의이름입니다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
#노래하는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