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는 누구나 특별합니다

아이들의 일상을 이야기하는
이유 하나는 아이들의 마음에 피어나는
천국의 꽃을 함께 들여다보고 싶어서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특별한 아이일까요?
특별한 아이입니다.
하지만 우리 아이뿐 아니라
아이들은 누구나 특별합니다.
들여다보면
그 아이만이 피어낼 수 있는 꽃이 있습니다.
 
<요셉일기>라는 제목으로 수년간
매일같이 사람들을 만나며 
사진찍고 이야기했습니다.
대단하거나 유명한 사람이 아니라서
들여다 보지 않았을 뿐,
그들만이 피어내는 아름다움이 있었습니다.
누구에게나 하나님이 심으신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런 이면에는
고집부리거나 다투고 욕심부리는 면도 있습니다.
언젠가 참하다고 생각했던 선배의 자녀가
진상 부리는 모습을 보고
위로가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아이는 어느 집이나 똑같구나.’
 
소명이는 워낙 장난꾸러기라서
마트에서 숨바꼭질을 하는 바람에
미아 찾기 방송을 몇 번이나 했습니다.
천사 같은 아이들이라고 하지만
항상 천사의 상태를 유지하는
아이들은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힘들거나 모난 면이
아이의 인생의 전부가 아닙니다.
 
아내는 교회학교에서 아이들의 교사를 맡고 있습니다.
교회학교에는 다양한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중에는 정말 말썽꾸러기도 있고
늘 울기만 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아내가 며칠 전에 내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그 아이를 보면 참 특별하다는
생각이 들어.
어쩌면 저렇게도 특별할까?
지금 내 눈에 보이는 이 아이들이
앞으로 20년 후에는 어떻게 자랄까?
내 눈에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해.
20년 후를 생각하면 너무 기대가 되서
아이들의 부모님께 가끔 이렇게 메세지를 보내.
‘정말 이 아이는 특별합니다.’
그게 내 진심이니까.”
 
진심으로 특별하다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지금 내 눈에 보이는 것을 전부로 
보지 않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이 아이들을 어떻게 바라보실까요?
 
#지금의모습이
#전부가아닙니다
#아이의특별함
#아이만이피어내는꽃
#주님의시선
#주님이만들어가실
#아이들의미래
#보이는게
#전부는아닙니다
#다음세대는
#주님의백성입니다
 
#아빠는
#이불위에서불장난
#아들은
#마트에서숨바꼭질
#상습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