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그림을 그릴까

늦은 밤에?
귀가했습니다.
아이들이 자고 있을까봐
조심스레 현관을 들어서는데
아내가 손짓 눈짓으로 나를 부르더니
온유를 위해 기도해주라는 겁니다.
?
이유가 궁금했지만
온유의 머리에 손을 얹고?
조용히 기도했습니다.
?
그런데 기도를 시작 하자마자
온유가 박장대소하기 시작했습니다.
?
“으하하하.
엄마 내 말이 맞았지?
아빠는 집에 들어오면
내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하던지
나를 끌어안던지
뽀뽀하던지
이 중에 하나를?
한다고 내가 얘기했잖아.
봐. 내 말이 맞지?”
?
?
온유는 신이 나서?
춤을 추기 시작했습니다.
?
“그런데 온유야 아빠가?
너한테 그렇게 할 줄 어떻게 알았어?”
?
“응? 항상 그랬으니까.
아빠는 항상 나를 보면
안아주거나
기도해 주거나
뽀뽀하거나
그러니까!”
?
온유의 말에 놀랐습니다.
온유의 말처럼 하지는 못했습니다.
바쁜 아침이면 신발장 앞에서
손을 얹고 속사포로 기도할 때도 많았고
그마저도 시간이 없으면
잠시 안아주거나
손을 흔들며 인사할 때도 많았습니다.
?
사람은?실제로 무엇을?
어떻게 했느냐를 기억하는게 아닙니다.
있었던 일을 기억하는 게 아니라
믿고 싶은 것을 기억합니다.
자신의 마음에 느껴지는
감정의 색깔과 온도를 기억하고 믿게 됩니다.
사진처럼 기억하는 게 아니라
그림처럼 기억합니다.
?
그렇게 확신할만큼
그렇게 기억하고 믿어주어서
도리어 내가 다 고마웠습니다.
?
하나님은 내게 두 가지를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는 아이들을 안고 기도해주는 것,
또 하나는 살아갈 수 있는 아이로 양육하라는 것,
?
?
“우리 아빠는 항상 그랬으니까.”
이 말이 주님의 응원처럼 들렸습니다.
대단히 어려운 일을 부탁한 것이 아니라
그저 기도해주고, 안아주고,
사랑한다 말해주는 이 시간들이 쌓이면
믿음으로 살아가기 힘든 다음 세대가
믿음으로 살아갈 수 있는 아이로 자라지 않을까요..
?
?
#하나님의약속이니까
#내게부탁하셨다면
#주님의뜻이있으니까
#육아를배우다
?
#믿는것을기억하는
#아이들의마음
#마음에그린그림
#무슨그림을그릴까
#어떤아빠가되어야할까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