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영혼이 부흥

장마로 후덥지근한 쿄토의 초여름을
보내다가 이제 돌아왔습니다.
 
낯선 잠자리에서
뒤척이다가
주님이 주신 마음을
노트에 받아 적고는
 
주일과 매일마다
말씀을 나누었고
함께 기도했습니다.
많지 않은 사람들의
얼굴과 눈빛 속에
나는 천하보다 귀한
영혼과 주님의 마음을
읽으려 애썼습니다.
 
공항으로 돌아오는 시간까지
한 사람, 한 사람을
주님은 놀라운 방법으로
만나주셨습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내가 미처 보지 못하는
곳에서도 주님은 놀랍게 일하셨습니다.
 
“갑자기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고
왼손엔 자전거 핸들을 잡고
오른손엔 우산을 받치고
자전거를 끌고 가는 데 ..
바람 때문에 도저히 앞으로 나갈 수가 없어서
잠시 비를 피하고 기도를 했어요.
.. 그러다가 작가님을 만나게 되었어요.
하나님이 ‘너 하나 때문에 내가 이 판을 짠다’라는
마음을 주셨어요.”
 
주님의 일하심을
가성비로 따져 묻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눈에 보이지 않는
영역을 나는 계수 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구원받은 은혜만 생각해도 그렇습니다.
 
“나를 위한 말씀이었습니다.”
자신의 은혜와 기쁨을
내게 들려준 한 사람, 또 한 사람의 
고백을 들으며 부흥을 생각했습니다.
 
부흥은 인격적으로 주님을 만난
개인과 개인이 만난 연합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본을 향한, 한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
선교사님과 유학생들에게
사랑 가득 받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내 마음은
그 기쁨으로 넘실거립니다.
 
#일본 #쿄토
#한영혼이
#부흥입니다
#사진은_시인
#윤동주가 유학했던
#동지사대학이예요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