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을 품고

오늘 살게 하신 주님, 감사합니다.
매일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주님만 보길 원합니다.
 
채워지지 않는 것을
소망으로 붙들지 않겠습니다.
채워지지 않는 것을
소망으로 붙들어서
헛되고 헛된 노력으로
평생의 시간을 붙드는게 아니라
 
평가하실 분,
심판하실 분,
나를 사랑하시는 분 앞에서
잘했다. 내아들.
그 칭찬을 듣고 싶습니다.
 
주신 복,
주신 사람들,
이미 누리고 있는
수많은 은혜에
감사하게 해주세요.
채워지지 않는 소망으로
불평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의 이스라엘처럼
그렇게 불평하다가 불뱀에 물려 
죽는 것이 아니라
장대위의 놋뱀되신 주님을
보길 원합니다.
 
내일은 새벽같이 전주에 내려갑니다.
어린이캠프에서 어떻게 하면
그들에게 예수님이 하신
아름다움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지혜를 주세요.
함께 하실 주님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