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초대한 흔적

 
버스 안에서 추천사를 읽다가
그만 눈물이 터져서 
황급히 흐르는 눈물을 닦았습니다.
주님이 내 어깨를 토닥거리는 것 같아서입니다.
“주님 여전히 물으며 걸어가겠습니다.”
 
나는 늘 부족하고 부끄러운 사람입니다.
주님앞에 매번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는 것 투성이어서
항상 주님께 묻고 또 물었습니다.
 
내게 가장 두려운 것은 살아가는 것입니다.
때로는 인생이라는 옷에
흙이나 먼지를 묻히지 않으려 조심조심 걷다가
주님은 내게 인생이란 그런 게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때로는 진흙탕에 넘어져도 보고
온갖 것들이 나를 잡아끌어도
그 속에서 헤치고 넘어가는 것도 인생이며
때로는 쉬운 선택이 있지만
그 쉬운 선택 대신 깨끗한 옷을
지켜내며 쉽지 않은 걸음을 하라고도 말씀하셨습니다.
 
“다윗이 하나님께 여쭈니 이르시되
올라가지 말고 그들 뒤로 돌아서
뽕나무 수풀 맞은편에서 그들을 기습하되
뽕나무 꼭대기에서 걸음 걷는 소리가 들리거든
곧 공격하라” (삼하 5:23-24a)
 
비슷한 전투 상황이지만 다윗은 아이같이 질문했고
주님은 전혀 다른 전략으로 성실하게 인도해 주십니다.
 
주님의 인도하심은
전혀 기계적이지 않습니다.
전에 이렇게 말씀하셨다고
삶에 그대로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매번 묻고 또 묻는 걸음이었습니다.
 
우리 인생뿐 아니라
아이들의 생애에도 아무 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당장 우리 인생을 돌아보아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인생은 고해와도 같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인생 속에 예수님이라는 구원자를 만나게 되면
인생에 대한 반응과 태도가 달라집니다.
 
부모는 아이의 빈자리를 채우려 하지만
그 모든 결핍을 부모가 메울 수는 없습니다.
부모로서 어린 자녀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하나님을 만나는 기초를 만드는 일이라고 믿습니다.
 
이 책은 그저 작은 평범한 일상 속에 
그렇게 주님을 초대한 흔적입니다.
 
#작고평범한일상 #주님이찾아오시면
#살수있습니다
#육아를배우다 #결혼을배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