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두 보다 크신 하나님

주님, 주님의 이름을 부릅니다.
소명이가 며칠째 질병과 사망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두려움을 내보이며 눈물을 흘립니다.
그런데 그게 싫지 않았습니다.
그 시간을 통해 하나님이 가르치실 것이 분명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아이는 두려움 때문에
하루에도 몇 번씩 엎드려 기도하고
손을 모으고 기도했습니다.
내가 밖에 나가있을적에는
엄마를 통해 전화를 해서는
자신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저녁, 가족이 함께 예배를 드리며
두려움 보다 크신 주님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함께 기도했습니다.
소명이는 100점짜리 예배를 드리고 싶고
장난치지 않게 해주시고, 장난치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내용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예배의 전과 후가 확연하게 다를만큼
소명이는 안정을 찾았습니다.
나이가 적던지 많던지
우리는 두려움에 빠지게 됩니다.
어른이 볼 때는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수두에 대한 두려움이
아이에게는 막막할만큼 크게 느껴지는 것처럼
주님 보시에 아무것도 아닌 일들이
우리 앞에 너무나 크고 대단해 보여서
한 걸음도 못 움직일 때가 얼마나 많은가요?
 
하지만 기도합니다.
그런 시간, 하나 하나
주님께 올려드립니다.
그래서 두려움을 느낄 때
기도하게 해주시고
막막할 때마다 간절히 드리는 그 기도를 통해서라도
주님, 나의 구원을 견인해 주십시오.
아무 일이 없을 때에도
나는 견고한 믿음을 구사할 수 있는
대단한 의인으로 착각하지 않겠습니다.
늘 주님을 바라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상황을 전복시켜서라도
날마다 구원이 주님께 있으며
오늘을 먹이시는 주님,
오늘 나를 살게 하시는 주님의 숨결을
놓치지 않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