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꿉니다

아마 며칠 후, 노숙하는 분들 
150여 명 정도의 사진을 찍어줄 것 같습니다.
어떤 마음으로 사진을 찍을까?
어떤 조명을 사용하면 좋을지
어떤 장비를 빌리거나, 구입하면 좋을지
어떤 액자가 보기 좋을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바쁜 캘린더 배송을
마치고 나면 
이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와
날짜를 고민할 것 같습니다.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면
하나님이 나를 먹이시고 기르신다
는 말씀을 우리 삶 속에 적용하기는 
쉽지 않은 구석이 많습니다.
 
현실적으로는 이런 사역의 대부분을 
자비량으로 움직이기에
비용과 시간을 사용하는데 
부담을 느낍니다.
그렇게 현실의 문제와 사역 간의
간극에서 긴장하고 있을 때면
주님이 무엇을 말씀하셨는지
어떻게 일하셨는지
지난 시간을 다시 기억합니다.
 
다윗은 아들 압살롬의 반역으로
급히 유다광야로 도망해야 했습니다.
광야에서 다윗은 다시 
주님의 사랑과 영성을 회복합니다.
“침대에서 주를 기억하고
밤에 보초를 서면서도 주를 생각합니다.” (시63:6 / 우리말)
적의 위협 앞에 밤을 새우면서도
그는 주님만을 생각합니다. (시63:6 / 새번역)
 
이 고단하고 답답한 현실의 문제앞에
그는 주님을 찾습니다.
주님의 인자, 곧 신실하신 사랑을 노래합니다.
 
“하나님이여 물 없어 마르고
황폐한 땅에서 내 영혼이 주를 갈망합니다.
 
주의 인자하심이 생명보다 나으므로
내 영혼이 주를 찾양합니다.” (시63:1,3)
 
나는 주님의 말씀에 기대어야 합니다.
주님의 약속 위에 나를 올리게 되면
주님은 신실하게 응답하십니다.
 
현실을 직시하게 되면
극단적일 만큼 회의적이거나
비관론자가 됩니다.
그것이 현실입니다.
그럼에도 주님의 말씀에 기대면
다시 날마다 꿈을 꾸게 됩니다.
극단적 현실조차 주님의 주권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말씀하시면 #꿈을꿉니다
#현실을직시하면 #회의론자 #비관론자
#한편에선 #이상주의자 #꿈을꿉니다
#주님 #빛비추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