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은 고난이 많으나

이따위 세상, 
이라고 하기에는
감사할 제목이 너무나 많습니다.
 
 
이곳저곳 내가 들여다본 풍경은
눈물 나고 슬픔이 가득했습니다.
그래서인지 나는 크게 기대하지 않는 편입니다.
이런 회의적인 내게 주님은 말씀하셨습니다.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하지 말아라.”
왜냐하면 소망 없는 세상에 여전히 일하시는 분이
계시기 때문이다.
 
눈에 보이는 것으로만 판단하면
온몸과 팔, 다리에 힘이 절로 빠져버릴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내 영혼에게 날마다 선포합니다.
자연스레 좋아질 거라 믿지 않습니다.
그래서 더욱 선포합니다.
보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닙니다.
보이지 않는 믿음으로 살아가려면
주님을 붙들어야 합니다. 
 
요즘 시편 34편을 아이들이 교대로 암송했습니다.
말씀을 가만히 들으며 
아멘. 아멘. 이라며 내 영혼이 화답하는 구절들이 있습니다.
 
 
“여호와의 천사가 주를 경외하는 자를
둘러 진 치고 그들을 건지시는도다” (시 34:7)
 
“여호와는 마음이 상한 자를 가까이 하시고
충심으로 통회하는 자를 구원하시는도다” (시 34:18)
 
“의인은 고난이 많으나
여호와께서 그의 모든 고난에서 건지시는도다” (시 34:19)
 
말씀을 들으면 마음이 상한 자, 
고난 당하는 많은 이들이  생각납니다.
 
 
어제는 희철이네를 만나고 왔습니다.
희철이 어머니는 얼마 전 수술을 마치고 쉬셔야 하는데 
병원비가 부담스러워 다음날 바로 퇴원하셨습니다.
그래도 지금은 재활병원에 계시지만 
다시 내일부터 본격적인 항암치료가 시작됩니다.
몸을 가누지 못하는 희철이를 간병인에게 맡겨야 해서
본인의 몸만 신경 쓰기도 쉽지 않습니다.
이렇게 도움이 가장 필요할 때
리부가 사모님으로부터 희철이 가정에 도움을 전해줄 수 있어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타이밍은 너무나 절묘합니다.
 
 
계시록에서 왕이 오시면
사망이 없고 눈물없고
슬픔 없는 시간을 말하고 있습니다.
둘을 안고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왕이신 주님, 지금 오세요.
지금 오세요.”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있는
희철이 어머니의 카톡 프로필에 적혀 있는 말입니다.
 
“내 안에 모든 것
주님의 품으로, 감사 감사.”
 
 
아. 나는 오늘 무엇으로 감사해야 할까요?
내 안에 모든 것, 주님 주신 모든 것으로 감사하겠습니다.
 
 
#기대하지못할세상 #주님으로 #기대하겠습니다
#주님을믿는자 #고난많으나 #주님이건지십니다
#주님오세요 #왕이신주님 #지금오세요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