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풍경 #654

주님, 절벽 위에 서 있는 것 같습니다.
나는 두려움 앞에 서 있습니다.
?
두려움을 알지 못하면
인생을 알지 못합니다.
인생을 알지 못하면
누군가를 체휼할 수 없게 되고
그 말은 누군가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
내가 멀쩡한 상태도는
누군가를 위로할 수 없거나
도전할 수도 없습니다.
?
두려움을 알지 못하면
인생을 알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내가 만나는
매일의 두려움마저도
감사하겠습니다.
내가 서 있는 절벽까지도..
?
<노래하는 풍경 #654>
?
#절벽 #인생 #두려움
#보이지않는것 #볼수있는눈
#불말 #불병거 #천군천사 #주님
#시간을멈추어서 #찾아와주세요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