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풍경 #671

죄악 중의 괴수라고
자신을 마주 대한 바울에게는 
더 이상 환란이나 기근이나 핍박이 문제 되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죽었구나. 하는 사형선고(고후1:9)까지도
당신의 기쁨과 감사에는 관계하지 못합니다.
 
사망아 너의 승리가 어디 있느냐!
사망아 네가 쏘는 것이 어디 있느냐..
 
 
<노래하는 풍경 #671>
 
#죄인중의괴수
#나를일컫는말
#죽음 #사망 #그이후
#모두가 #주님의영역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