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월금지구역

하나님이 말씀하시면
인생 속에 만나게 되는
여러 고통까지도 순응하게 됩니다.
 
몇 년 전, 기도 중에
아주 힘든 시간을 경험하게 될 거라는
주님이 주신 마음이 있었습니다.
 
문제와 갈등을 만날 때마다 질문했습니다.
“이 일인가요? 지금 이 시간인가요?”
지금 돌아보면 힘든 시간이
정확히 무엇을 말하는지 알지 못합니다.
마치 추운 겨울이 오면,
겨울이기에 추위가 당연하였고
몸이 아프기도, 옷을 여미고 봄을 기다리는 것처럼.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았던 시절이지만
당시에는 힘든 시간이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힘든 시기를 경험하게 될 거라는
주님의 마음이 먼저였기 때문입니다.
이 말을 바꾸어 생각하면
내가 보내고 있는 힘든 시기. 그것조차도 
주님의 주권, 주님의 계획안에 있다는 
말과 같기 때문입니다.
 
어린 예수님에게 정결예식을 행하기 위해
마리아가 성전에 올랐을 때
노선지자 시므온이 말했습니다.
“칼이 네 마음을 찌르듯 하리니” (눅 2:34)
 
헤롯의 위협 앞에 도망하고
사회종교 지도자들에게 위협당하고
결국 가장 고통스런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어미 마리아의 마음은 어떠했을까요?
예리한 칼로 마음을 이리저리 찌르는 고통을 느끼지 않았을까요?
 
그녀의 인생 속에 만나는 고통에서도
마리아에게 찾아와서 
들려주신 주님의 말씀,
이 시간조차 주님의 뜻, 주님의 주권, 주님의 계획안에
있다는 믿음이 그녀를 숨쉬게 하지 않았을까요?
 
‘알 수 없는 인생, 주님 말씀해주세요.’
잠을 자다가 깜짝 놀라 깨어나곤 합니다.
지난 시간, 선택, 살아온 과정들이 너무 부끄럽습니다.
오늘 내 인생에 다시 주님을 초대합니다.
계속된 인생의 질문들을 오늘 또 묻습니다.
주님, 가르쳐주세요.
말씀해주세요. 인도해주세요.
 
#이시간조차 #주님의뜻 #주님의계획
#주님의주권 #안에있다면
#중요한것은 #이제 #나는 #어떻게 #반응할것인가
#추월금지구역 #추월하거나 #회피하지않고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