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풍경 #689

의도하지 않았지만
나도 알지 못하는 시간에
누군가를 혹은 가까운이들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나라면 하나님을 찾겠다.”(욥5:8)
 
 
욥의 고난에 조언하는
엘리바스의 말처럼,
진심을 담아서 정답을 이야기하곤 합니다.
 
언젠가 주님이 내게 말씀하셨습니다.
“네 말이 옳아,
하지만 그것을 기뻐하지 않아.”
 
오늘의 내 말과 삶을 확신할 수 없어
가끔은 침묵합니다.
그리고 주님께 묻습니다.
 
<노래하는풍경 #689>
 
#욥 #엘리바스 #나라면 #하나님을찾겠다
#옳지만 #정답이아닌 #차라리 #침묵
#인생속오답들 #용서 #기도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