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나 글이 아닌

말씀 앞에 순종하는 일이 
쉽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면 현대인의 삶에
적용할 수 있도록 
말씀이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그렇게 지나친 것이 아니라고
많은 이와 많은 글이 말합니다.
 
탄탄한 근거와 탁월한 논리로 
무장했기에 이내 수긍하고
긴장을 풀 때가 있습니다.
 
금산에 있는 조덕삼 장로의 묘를 보고
선산을 내려오던 길에 울창한 나무를
올려다보고 사진 찍었습니다.
 
금광을 소유했을 정도로
금산지역 최고 부자였지만
교회와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자신의 집에 들어온 머슴을
하나님의 종으로 섬기는 지나친 순종..
조덕삼 장로의 묘에는
그의 바람대로 비석조차 없습니다.
 
글이나 말이 아니라
삶으로 말하는 이에게
당해낼 재간이 없습니다.
그의 삶에 하나님의 나라가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의 묘 앞에서 생각했습니다.
말씀 앞에 순종하는 일은,
주님의 계명을 지키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다만 주님을 사랑하면
주님이 친히 그 일을 이루실 거라 믿습니다.
 
“너희가 나를 사랑하면 나의 계명을 지키리라” (요 14:15)
 
#금산 #조덕삼장로 
#말씀앞에순종 #믿음의선배
#주님의계명 #사명은각자각자
#보혜사 #성령님 #연약함을도우시나니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