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주인은 누구신가

누구에게나 주님이 있다.
자신이 믿고 있는 그것이 바로 주님이다.
돈과 명예와 멋진 디자인과 선망의 대상과 의지할 무언가.
바울도 자신의 주님을 믿고 있었다.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기에 
열심을 내서 자신의 주님의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을 대적하고 핍박했다.
 
하지만 그는 정보의 빛보다
밝은 빛 앞에서 질문해야 했다.
“주님, 당신은 누구십니까?” (행26:15)
정오의 빛은 가장 밝은 빛이지만
그 빛 보다 더 밝은 빛이 비추었을때
그는 자신의 경험을 넘어서는
세계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주님, 당신은 누구십니까?”
 
생각하지도 못했다.
자신이 핍박했던 예수가
바로 주님이라는 사실을.
그리고 그는 철저하게 바뀌게 되었다.
삶의 방식과 방향과 자신안의 믿으믜 구조를
철저하게 부정하고 새롭게 방향을 설정했다.
 
예수님은 자신이 탄 배의
방향을 설정하셨다.
“이제 너는 그들의 눈을 뜨게 하고
그들을 어둠에서 빛으로, 사탄의 권세에서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해
그들이 죄 용서를 받고 나를 믿어
거룩하게 된 사람들 가운데 기업을 얻게 할 것이다.” (행26:18)
 
예수님을 믿게 되면
그저 마음이 편안해지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예수님은 바울에게 앞으로의 역할을 
말하는데, 이 한 절속에 수많은 의미가 숨겨져 있다.
앞을 보지 못하는 이에게
눈을 떠서 제대로 된 진리를 알게 할 것이며
사탄의 나라에서 하나님의 나라의 백성으로
죄사함을 받고, 거룩함을 입어
하나님 나라의 기업을 상속받게 될 것이다. 이 약속.
약속을 믿는다는 것은 
이전의 나를 믿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약속을 믿는 것이다.
 
성경은 사진이 아니라
그림에 가깝다.
바울의 3번에 걸친 신앙고백속에
변화가 있다.
누가는 무엇을 강조하려는 것일까?
이 고민을 위해서는 먼저 
성경은 그림에 가깝다는 말을 이해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