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사랑과 공의의 교차점
1647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647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사랑과 공의의 교차점

오후에 잠시 틈을 내어 말씀을 묵상했다.
요즘은 정말 새벽부터 밤까지 정신이 없다.
그래서 몸과 마음이 함께 바쁘다. 
숨쉬듯 호흡하며 기도하기를 더욱 힘쓰고 있다.
 
다윗은 왕으로 통치하고 있을 때
두 가지 실수를 범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백성들에 대한 인구조사다.
요압의 보고를 비추어, 다윗은 군사로 동원할
사람들을 계수하라고 지시한 듯 하다.
 
이 본문을 통해 다윗은 관념적인 회개에서
바짝 엎드린 회개의 변화를 볼 수 있다.
하나님에 대해 친밀하다고 느끼고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생각하지만
그 분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갔을 때
미처 알지 못했던 그 분의 정의앞에
우리는 숨조차 쉴 수 없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분에게는 긍휼이 있다.
다윗은 여전히 주님의 긍휼에 기대어 회개한다.
 
놀라운 사실은
다윗의 범죄를 통해 
단 몇 시간만에 7만 명이 전염병으로 쓰러졌다.
지금처럼 교통이 원활하지 않은 시대에
이렇게 사람들이 쓰러졌다는 사실만으로
모든 사람들은 알게 된다.
‘하나님이 하신 일이다.’
한 사람의 지도자가 범죄함으로 가져다 주는 파급력을 보라.

이 진노가 멈춘 곳은 오르난의 타작마당이다.
사무엘하에서는 아라우나라고 표현한
이곳에서 다윗은 대가지불은 하고 이 땅을 구입하고
이곳에서 제사드린다.
 
가장 놀라운 사실은
하나님의 진노가 멈춘 이곳에
여호와의 성전이 자리하게 된다.
인간의 범죄와 주님의 긍휼이 만나는 곳이다.
더더구나 이곳은 모리아산에서
아브라함에 이삭을 번제로 바치려던 곳이다.
이 곳은 주님의 언약, 주님이 앞으로 이루실 일들을
비추는 거울과 같은 곳이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이 곳은 주님이 당신의 공의와 사랑을 동시에
이루신 곳이 된다.
 
그리고 내 마음에
주님이 찾아와 주셨다.
그리고 날마다 당신의 공의와 사랑을 경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