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중에 성전을 준비하는 다윗

사람들은 희망이 없다고 말하고
스스로도 꿈이 없다고 말하는  세대.
하지만 내 주변에 있는 아이들을 지켜보며
나는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 놀랍기만 하다.
 
방배동에 축구공을 들고 학교 오는 아이는
너뿐이라며 선생님이 포기했던 아이는
시간이 흘러 미국 ACT 상위 1% 이내의 성적을 얻게 되었다.
또 한 명은 스스로 꿈이 없다고 말했는데
하루 아침에 꿈을 가지게 되었다.
그래서 아끼던 장난감을 소명이에게 물려주라고 말했단다.
 
하나님이 하시는 일과
사람이 꿈을 갖고 자라나는 일은 
도무지 알 수 없다.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하시는 일,
다윗은 자신의 때에 성전을 짖지 못한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아들 솔로몬의 때에
성전을 지을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친다.
여유가 있어서 그 일을 한 것만이 아니다.
 
내가 환난 중에 여호와의 성전을 위하여.. (대상22:14)
금 10만 달란트, 은 100만 달란트 .. 그 밖에 수많은
재료들을 준비했다.
왜냐하면 다윗은 스스로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자신이 이스라엘의 왕이 될 수 없는 사람이었으며,
주님께 기름부음 받았다는 사실은
오직 은혜였다는 사실,
 
은혜는 가질 수 없는 사람에게 
주신 하나님의 온전한 선물이다.
그래서 다윗은 선물을 주신 분께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서 힘껏 감사를 표한다.
 
결국 성전은 솔로몬에 의해 지어지지만,
다윗이 지은 것과 같다.
아이들이, 다음 세대가 이룰 하나님의 나라
나는 그들을 위해 무엇 할 수 있을까
어느새 40대를 살고 있지만
나는 여전히 내 인생을 알지 못한다.
그래서 다윗이 광야에서 주님께 물었던 것 처럼
나 또한 두렵기도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한 가지는 주님께 기대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