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침묵하십니까

하나님 언제까지 입니까?
언제까지 침묵하십니까?
악인들이 언제까지 노래부르도록 
내버려두시겠습니까?
 
성경은 현실을 담고 있다.
악인들의 환호앞에 하나님께 부르짖고 있다.
하지만 하나님은 침묵하신다.
그래서 나는 어린시절 이신론에 젖었다.
결국 내 힘으로 살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여기에 믿음의 결이 숨어 있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은 
이 땅에서의 승리를 위한 것인가?
부분적으로 모두를 부정할 수 없지만
예수님이 성육신하셨을때의 삶을 들여다보면
일부 답을 알수 있다.
 
승리는 이미 취했지만
그 승리의 방법과 절차는 우리의 생각과 같지 않다.
예수님 가까이의 제자들도 비슷한 모순에 빠졌고
두려웠고 도망했지 않은가?
 
악인들은 악한 일을 계속하며 
이렇게 말한다.
“여호와는 보지 못한다. 야곱의 하나님은 생각하지 못한다.” (시94:7)
악인들의 말에 시편저자는 대답한다.
“귀를 지으신 분이 듣지 못하시겠느냐?
눈을 지으신 분이 보지 못하겠느냐?” (시94:9)

“여호와께서는 사람의 생각을 아시고

그런 생각들이 얼마나 헛된지도 다 아십니다.” (시94:11)
 
하나님은 보지 못하고, 생각하지 못하시는가?
하나님은 인내하신다. 그 인내는 사랑으로 낳았다.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게 되면
우리는 침묵할 수 밖에 없다.
 
어쩌면, 고통은 계속되고, 아픔은 끊어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어제도 수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아픔, 절망.
희철이 어머니는 내 기도에 울면서 
아멘이라 말했다.
절망이 있지만, 주님이 있어서 우리는 아멘.이라 말한다.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은 쉽지 않다.
하나님 언제까지 입니까?
 
하지만,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그 분은 내 아버지시다.
누군가의 아픔, 누군가의 절망을 
진정 위로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다만, 위로할 수 있는 한 분은
그 고통을 체휼하시고, 몸으로 짊어지신 한 분이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