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풍경#845

내 일이 아니라
주님의 일입니다.
 
이 문장 때문에
골리앗의 조롱에도
모두가 침묵했습니다.
 
그리고 이 문장 때문에
모두가 침묵할 때
어린 다윗은 물맷돌을 품고
거인에게 달려갔습니다.
 
주님의 일, 주님의 이름,
내게는 어떤 무게인가요?
 
<노래하는풍경#845>
 
#내일아니라 #주님의일 #모두가침묵
#골리앗앞에다윗 #물맷돌품고
#거인에게 #그무게 #얼마만큼무게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