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단을 유보하는 이유

르호보암은 지혜자들의 말에 귀기울이지 않고
동년배들의 말에 반응하여 포악한 말로 백성을 대했다.
그 결과로 이스라엘은 남북으로 나뉘게 된다.
분열된 왕국의 책임이 르호보암에게 있는 것 같지만
성경은 한 사람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지는 않는다.
르호보암이 잘못했지만
여로보암과 그를 따르는 이스라엘에게
‘반역했다’라고 말하며 그 책임을 묻는다. (대하10:19)
 
또한 성경은 르호보암과 여로보암, 나라가 분열한 
근거를 보다 앞선 사건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솔로몬은 말년에 그의 여인들이 그의 마음을 돌려
다른 신들을 따르게 하였다. (왕상11:4)
결국 솔로몬 시애의 우상숭배의 죄에 대한 심판이
그 배후에 있었다.
 
이런 성경적 근거 때문에
어제도, 그리고 자주, 사람들과의 대화가운데
상황을 명확하게 판단하는 것을 미루게 된다.
내가 파악하고 있는 생각과 판단이 과연
옳은 것인가? 알 수 없는 것 투성이기 때문이다.
 
 
아내가 눈물을 흘렸다.
가깝게 지내던 분이 암으로 투병하시다 오늘 돌아가셨다.
당시에 대부분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낼때
이 분은 항상 두 아이를 손잡고 다니셨는데
그때 아기학교며, 교회도서관을 함께 다니던 분이었다.
따로 이야기할 기회들이 있었는데
이 분이 품은 꿈, 소원들이 생각난다.
 
오늘, 이 장면만을 바라보면
모든 게 허망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은 누구인가?
눈에 보이는 것으로 모든 것을 해석하지 않아야 한다.
보이지 않는 믿음, 하나님은 내게 무엇을 말씀하시는가?
 
오랫동안 아파하셨는데
이제는 주님품에 평안히 쉴 수 있으리라.
그래서 남은 이들을 위해 기도했다.
그 빈자리에 주님이 위로해주시기를.
르호보암이 간과한 백성을 향한 긍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