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두려움, 그까짓 감정마저도
1719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19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두려움, 그까짓 감정마저도

소명이가 유치원을 다닐 때
수두 관련 동영상을 보고
일주일이 넘도록 두려워했습니다.
“나는 수두가 싫어. 수두 걸리면 너무 무서워.”
그리고 수두를 생각할 때마다 눈물을 흘렸습니다.
 
두려움,
그까짓 감정 하나 못 이기냐 말할 수 있지만
사람은 감정 하나 이기지 못하는 유약한 존재입니다.
 
나는 두려움을 당할 때마다
믿음으로 이겨내리라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의 어느 낯선 방에서
자다가 홀로 깨어서 심한 두려움에 휩싸였을 때가 있습니다.
계속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꿈을 꾸고 깨어서
다시 잠이 들면 그 꿈을 꾸고, 다시 깨기를 반복했습니다.
 
땀으로 온몸이 젖은 채로 낯선 방에서
진정되지 않는 두려움을 경험했습니다.
꿈 하나에도 벌벌 떠는 존재입니다.
 
소명이에게 괜찮다고 아무리 설명해줘도
아이는 수두에 대한 걱정이 가득했습니다.
 
“소명아 수두도 두렵지만,
수도보다 두려운 건 훨씬 더 많아.
그런데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그 모든 것보다 크신 분이시란다.”
 
그 후로 소명이는 잠을 잘 때마다 기도를 했고
잠을 자다가 화장실에 다녀올 때면 기도했습니다.
어린 고사리 손으로
간절히 기도하는 모습이 얼마나 사랑스러웠는지 모릅니다.
그때의 두려움은 아이에게 작은 변화와 습관을 만들었습니다.
 

 

 

“하나님 감사드립니다.
오늘 밤에 무서운 꿈 꾸지 않고
하나님 꿈만 꾸고, 하나님만 좋아하고
맨날 하나님 꿈만 꾸고, 하나님 생각 많이 하고
하나님 예수님 좋아하고, 더욱 더 사랑하게 해주세요.”
 
지난 두려움, 부끄러움, 광야..
어느 것도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간들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칩니다.
오늘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멋진 성격이나 고상한 인격, 굳센 의지가 아닙니다.
 
‘저는 피조물입니다.’ 고백하고 창조주를 찾는 것.
창조주인 것처럼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살아가는 자존자가 아니라
주님께 기대어 살아가는 의존자임을 고백하는 것.
 
구정 설날은 다시 한 해를 시작할 수 있다는 선물 같습니다.
흘러가는 시간 속에 또 한 번 시작점을 구분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날마다 리셋할 수 있다는 것은 은혜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려웠던 #수두동영상 #덕분에 #기도하는습관
#그까짓감정 #따위 #이겨내지못합니다
#오늘믿음으로산다는것 #날마다 #주님안에리셋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