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농부의 역할은 청지기
1719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198,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농부의 역할은 청지기

이 땅의 죄를 포도원 비유를 통해 예수님이 말씀하셨다.
주인은 포도원을 만들고 농부들에게 세를 주고 타국에 갔다.(막12:1-12)
이 비유속에 농부들은 자신들이 포도원을 차지하기 위해
종들을 때리고, 능욕하고, 심지어는 주인의 아들을 죽였다.
이 비유를 듣고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예수님의 이야기가
숨은 그림찾기나 수수께끼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항상 이스라엘은 포도원이었으며, 주인은 하나님이었다.
 
 
농부들이 차지하고 있는 이 땅은
누구의 소유인가?
농부에게 세를 주고 간 주인의 것이다.
마치 자신들이 주인인 것처럼 포도원을 군림하고 다니지만
누구의 것인가?
우리가 숨쉬고 있는 모든 것, 우리의 자녀들까지도.
심지어 비유에서는 말하지 않지만 농부의 목숨까지도 주인의 것이다.
이 땅에서의 청지기는 어떤 모양이어야 하는가?
모세의 모습을 통해 그저 온화한 성품을 가졌다고 온유한 자가 아닌 것처럼
주인이 그리시는 모양과 방향을 따라 끊임없이 변하고, 순종하는 삶.
 
 
농부는 소출의 얼마를 받으러 보낸 주인의 종을 능욕했다.
그리고 마지막 한 사람인 주인의 아들을 잡아 죽였다.
농부들은 주인의 능력을 과소평가했다.
농부가 포도원에 거한 것은 주인의 무능력이 아닌 오래 참으신 사랑이다.
 
 
농부는 하나님 나라의 유산을
아들이 차지하지 않는다면
자신들이 차지한다고 믿었다.
원수의 거짓 속삭임이다.
자신의 것이 아니지만, 자신의 것이 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리고 말도 안되는 살인을 저질렀다.
자신의 주인을 십자가에 못박았다.
 
하지만 건축자의 버린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다.
하나님의 일하시는 방식이다.
종교지도자들에 의해, 주인의 아들은 죽게 되었지만
죽게 된 예수님으로 인해
당신의 백성들을 살리시고,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게 된다.
주인의 아들이 죽게 되는 이 가슴아픈 현실속에서도
여전히 하나님이 일하신다.
그것은 내가 처한 상황에서도 마찬가지다.
여전히 일하시는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