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노래하는풍경#920
1728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282,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노래하는풍경#920

아프리카의 쓰레기 더미 숲
에 들어간 적이 있습니다.
 
용기 내어 한 발을 내밀었을 때
발에는 더러움과 진득한 오물이 가득했습니다.
한 발 한 발을 밟을때마다 각오 따위가 필요했습니다.
 
내가 혈과 육을 가졌기에
예수님은 혈과 육을 가지셨습니다.
쓰레기 더미 숲과는 비교할 수 없는
그곳에 예수님은 뛰어드셨습니다.
 
건져내야 할 사람이 혈과 육을 가졌기에
예수님도 인간의 자리로 내려오셨습니다.
그곳에서 더러움을 품으셨고,
더러움에게 고난 당하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형틀에서
그는 모든 저주를 받아내셨습니다.
 
평생 노예로 살아야 할 나를 위해서
쓰레기 더미를 사랑으로 품으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자신의 영광의 자리로
함께 들어가자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초청은 끝이 없습니다.
 
<노래하는풍경#920>
 
#히브리서2장 #혈과육을가진 #형제
#아프리카 #쓰레기더미숲 #그곳을품고
#건져내셨습니다 #영광의자리 #예수님의초청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