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 거합니다
1733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33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 거합니다

누군가 내게 물었습니다.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 거한다는 말이 
어떤 의미를 품고 있는지에 대해..
말 그대로 어미가 새끼를 자신의 권위로 보호한다는,
그 안에서 평안과 안식을 누린다는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아둘람 굴에 들어갔을 때
셀 수 없는 작은 굴을 보고 놀랐습니다.
조금 넓은 곳도 있었지만 대부분 내 몸이
껴서 움직이기 힘들 만큼의 좁은 굴이었습니다.
불을 밝힐 만한 것도 없는 막막함과 마주해야 합니다.
그곳에 누워 시편 57편으로 만든 찬양들을 불렀습니다.
특유의 울림이 굴안에 가득했습니다.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가
과연 평안을 누릴만한 곳인지,
정말 안전해 보이는 곳인지 모르겠습니다.
다윗은 사울왕을 피해 그곳에 숨어 지냈습니다.
누군가가 그 속에서 나를 막아서면
꼼짝없이 끌려 나와야 하는 곳이었습니다.
“내가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에서 
이 재앙들이 지나기까지 피하리이다.” (시57:1)
 
말 그대로 안전한 요새에 숨었을 때가 아닙니다.
다윗은 안전지대를 찾기 위해 외가가 속한 모압에도,
사울이 미치지 못할 블레셋에 망명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다시 이스라엘로 불러들인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주님으로 인한 평안을 누리고
그분의 보호하심을 인정하는 것,
눈에 보이지 않는 주님의 권위를 인정하는 것,
 
주님의 약속을 믿는 것,
주님이 내게 무엇을 약속하셨는지,
나를 향한 주님의 뜻과 계획을 신뢰하는 것,
질그릇 같은 존재이지만,
그 안에 보배이신 주님을 바라보는 것.
 
눈에 보이지 않는 믿음으로
여전히 나와 함께 하시는 주님을 고백하는 것,
내 눈앞에 있는 수많은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눈에 보이지 않는 영역에서 
주님의 인자와 진실이 공기처럼
나를 둘러서 있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사환의 눈을 뜨게 했을 때
비로소 주님의 군사를 볼 수 있게 되는 것.
 
그래서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 거한다는 말은
보이지 않는 주님의 보호를 믿고
그분의 품안에서 안식한다는 의미입니다.
 
 
#전쟁터에서누리는안식 #주님의날개그늘아래 #안식합니다
#어젯밤하늘 #오늘믿음으로산다는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