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현대의 언어
1817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17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현대의 언어

영은 미술관에서 
방혜자 화백의 예술세계를 
몸의 언어로 풀어내는 작업을 만났다.

공연에서의 최고의 장면은

유려한 흐름 속에서 찰나의 시간과
단일 조명 속에서 피사체와 빛의 만남을 
끊임없이 찾게 되며 만나게 된다.
이런 전통공연을 볼 때마다
예술이 종교와 극도로 인접해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러 공연을 촬영하고 있는데
이런 이유에서인지 
매번 극도로 긴장해서
탈진할 상태에 이르게 된다.

현대의 언어와 예술과 종교.
이 어지러운 신비를 풀 수 있는
답을 찾기가 쉽지 않다.
다만, 나는 관찰자적인 시선으로
시대적 언어를 지켜보고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신진예술가
#영은미술관 #방혜자 #빛의세계를그리다
#현대의언어 #기도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