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비밀의 화원에서 만들어지는 비밀
1871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718,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비밀의 화원에서 만들어지는 비밀

온유가 집에 돌아오자마자
흐뭇한 표정으로 야쿠르트 하나를 내밀었습니다.

오후에 동생 소명이를 데리고 친구네 집에 가다가
길에서 야쿠르트 파시는 아줌마를 만났는데
인사를 드렸다고 합니다.

지나쳤는데 아줌마가 자기를 다시 부르더니
자기와 동생에게 야쿠르트 하나씩을 건냈다고 합니다.
나중에 집에 돌아오면
엄마를 줘야겠다고 품에 넣었는데
친구 엄마가 간식으로 또 야쿠르트를 주셨다며..

“우연의 연속이었구나.
그런데 온유가 인사를 참 잘했네.”

“그런데 아빠,
보통은 어른들이 인사를 안 받아줘요.
특히 남자 어른들은 내가 인사를 하면
본체만체할 때가 많아.”

“응. 그렇구나.
그런데 그렇게 인사를 하면
야쿠르트처럼 눈에 보이지 않지만
좋은 게 너한테 돌아올 것 같아.”

“응? 어떤 거?”

“좋은 습관.
야쿠르트 선물을 다음에
또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인사하면
그게 너를 만들어 갈 것 같아.”

작은 야쿠르트 하나에
딸아이 기분이 좋은지
연신 콧노래를 흥얼거립니다.
어릴 적부터 낯을 많이 가려서
인사하라고 시켜도
엉덩이를 빼던 아이인데

조금씩 자라면서 꼬마 아이가
이제 숙녀 티가 나기 시작합니다.
봄의 계절을 맞아
작은 발코니가 비밀의 정원이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온유는 좋아하는 책을 읽으며
많은 질문들을 만들어 냅니다.

‘왜 공부를 해야 하지?
도대체 이런 게 쓸모는 있는 거야?’
그때마다 대답을 참는 이유는
입에서 귀로 전해주는 뻔한 답이 아니라
마땅한 답을 만났으면 하는 바람 때문입니다.

언젠가 소명이를 데리고
셀프세차장에 간 적이 있습니다.
물을 뿌리거나 거품 솔을 사용하는 동안
몇 분 단위로 몇 천 원 씩 돈이 나가는 터라
바쁘게 몸을 움직여 세차를 끝내곤 합니다.
그날은 소명이에게 물을 뿌리게도,
거품솔질을 하게도 했습니다.
함께 땀을 흘리고는
소명이가 차 안으로 조심스레 발을 옮기며 말했습니다.
“나 이제 차를 더럽히지 않을 거야.”
스스로 찾아낸 마땅한 답입니다.

소명이가 코로나 때문에
두려워 울던 밤부터
오늘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아침과 밤마다 기도를 하고 말씀을 읽고 있습니다.
마땅한 답은 적절한 시간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나쁜 습관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물론 꾸지람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강아지에게 배변 훈련을 할 때
잘못한 것을 자꾸만 꾸짖으면
눈앞에서는 조심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마다 배변을 하게 됩니다.
습관은 없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평생 각자의 습관을 가지고 살아가기에
습관은 다른 습관으로 바꾸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다른 습관은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바꿔진 습관이 오랫동안 이어지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 시행착오와 계속된 시행착오
기다림과 꾸지람과 칭찬과 적절할 때..
무엇보다 부모가 가진
마음의 방향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아이를 좋은 아이로 만드는 게 목표가 아니라
아이를 그 아이의 모양으로 자라도록 돕는 것.

오늘도 비밀의 화원에서 아이는 자라납니다.

#야쿠르트아줌마 #고마워요 #남자어른 #인사좀받아줍시다
#보기좋았더라 #주님의형상을닮은각각의인격 #육아를배우다
#비밀의정원 #올리브나무 #행인화분 #미역아님 #크리소카디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