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사랑이 남긴 하루
18735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735,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사랑이 남긴 하루

과연 사랑이 남긴 것은 무엇일까?
내 앞에 놓인 답답한 현실은
어디에도 도망가지 않고
버티어 서있는데..

<사랑이 남긴 하루>
이 책은 이상적이지 않는,
지극히 현실적인 그리스도인의
삶을 그리고 있다.

사랑하는 이는 떠나갔지만
그 빈자리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고 두 아이들과
인생의 넉넉한 웃음을 지으며
살아가는 여유로움을
이 책에서 찾기 힘들다.

흔들리지 않으려 애쓰지만
끊임없이 부닥치고 흔들려서
흘리는 눈물과 아픔과 애통.
마치 하나님이 부재하신 것 같은
일상들을 만나게 된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 흔들림의 시간 속에
사랑하는 이가 남긴 것들을 알게 되고
주님이 주시는 안정감을,
주님을 여전히 사랑하는 역설이 담겨 있다.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는 것이 이런 것일까.
하나님 없는 마음이 지옥이고,
하나님을 발견하는 것이 천국의 문이다.
보이지 않지만 분명히 계신 하나님,
내 안에서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만난 오늘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싶다.”
<사랑이 남긴 하루 _ 132p>

나는 믿음이 무엇인가를 매일 질문한다.
과연 믿음으로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시종 담담하고 따뜻하게 글을 썼지만
전혀 이상적이지 않은,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오늘의 현실 속에
여전히 나와 함께 하시는 주님을 만나는 것.
이 책은 그것을 노래하고 있다.

앞서 말한 것처럼
주어진 현실이 놓여져 있고
현실은 어디 도망가지 않는다.
하지만 그 속에 주님이 계셔서
사랑이 남긴 하루를
건져올릴 수 있게 된다.
과연 사랑이 남긴 것은 무엇일까?
작가는 그것을 정답처럼 선언하지 않는다.
이게 답이야. 이것을 남겼어.라고 말하는 대신
그가 그린 그림의 색깔들이 마음에 그려지게 될 것이다.

#사랑이남긴하루 #김명선 #복있는사람
#도망가지않는현실 #그앞에서 #오늘믿음으로산다는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