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책임지지 않으려 하는 것은 아닌가?
1879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793,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책임지지 않으려 하는 것은 아닌가?

새로운 국면을 맞은 한주다.
누구도 보지 못할 공간속에서
글을 남기고 싶지만,

 

주님과의 약속이 있다.

내 삶의 궤적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일,
물론 내 일기장에 많은 글들이 있지만
서툴고, 조금은 더 솔직한, 그리고 누구의 이야기가 담기지 않은 글은
이곳에 남기는 게 좋을 것 같다.

페이스북도, 인스타도, 글을 남기다가
어느 정도 팔로우가 차게 되면
어느새 나는 골방을 찾아 들어가게 된다.

나는 무엇을 두려워 하는 것인가?
내가 쓴 글과 말에 책임지지 못할까봐
피할 구석을 찾는 것은 아닌가

주님, 내 삶을 인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