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너가 있어 내가 있구나
1880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00,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너가 있어 내가 있구나

오빠 그동안 수고했어.
같이 수고했지.
주님이 우리에게 선물같이 주신 날들이야.

아내와 차를 타고 가다가
나눈 세 문장이 계속 마음에 남습니다.

올해 초, 아내가 직장에 들어갔습니다.
가족의 인생에 내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이도 아내도 각자의 시간을 살아갑니다.
그래서 아내의 출발을 지원하고 싶었습니다.

아이들은 이제 많이 자랐지만
엄마는 자녀에게 빈자리가 생기면
자책하는 특별한 존재들입니다.
내가 그 빈자리가 느끼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마음먹었지요.
그게 아내의 시간을 함께 하는 거라 믿었습니다.

작업과 미팅은 탄력적으로 조정하면 되겠는데
외국에 나가는 몇 개의 일정이 있어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 때문에
외국 일정이 줄줄이 취소되었습니다.

나는 적극적으로 빈자리를 채워 나갔습니다.
그러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막연하게 알고 있었지만
아내의 구체적인 하루하루를.

예를 들면, 식사 하나에도
매 끼니를 준비하고, 식사하고 정리하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한지.
또 내일은 무엇을 먹어야 할지를 고민해야 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결국 개학이 연기되었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되면서
학원도, 학교도 가지 않았던 시간 동안 아이들과
온종일 함께 보내는 시간들은 쉽지 않았습니다.
물론 기쁘고 감사한 시간이었지만
아이들의 온라인 수업을 챙겨주고
간혹 내 작업용 컴퓨터가 고장이 나기도 하고
사이마다 식사와 간식을 준비하고 ..

나도 모르는 사이에 한숨이새어 나왔습니다.
이 일만 하게 되면
낯설고 바빠도, 적응한다면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내가 해야 할 일과 작업은
내 손에서 자꾸만 멀어져 갔습니다.
할 일을 하려면 결국
잠을 줄이는 방법밖에 없었습니다.
다 잠든 시간에 홀로 깨어 책상에 앉아야 했고
피로가 쌓여갔습니다.

어느 날처럼 말씀을 들으며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온유가 내 뒤로 와서 어깨를 두드리며 말했습니다.
“오~ 아빠가 음식도 하고, 설거지도 계속 하다보니
실력이 자꾸만 늘어가네?”

“그렇게 보이니?”

“응. 그런데
너무 피곤하고 바빠 보여요.
이제 소명이와 하루에 한 번씩은 설거지를 번갈아 가며 도와줄게
그러면 아빠가 그만큼 쉴 수 있잖아요.”

아이들은 약속한 대로 설거지를 도왔습니다.
그게 무슨 큰 도움이라고,
정말 그 시간을 도와주는 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아이들도 눈에 띄게 자라고 있었습니다.

음식을 준비하는 게 힘든 게 아니라
매번 달리 식사를 준비하는 게
힘들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외부 미팅이라도 있는 날에는
아침을 차려놓고,
급하게 외출할 채비와 점심을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이 필요한 것들을 이야기하면
출발시간을 더 이상 늦출 수가 없어서
“미안, 정말 미안한데. 아빠가 나갔다가
돌아와서 얘기하면 안 될까?”
당부사항들을 이야기하고 도망치듯 나와야 했습니다.

아이들이 열무 비빔밥을 좋아하는 것을 보고
며칠 연속으로 점심 메뉴로 열무 비빔밥을 내준 적이 있었습니다.
나흘째 되던 날 온유가 조심스레 말했습니다.
“아빠, 너무 맛있는데..
미안하지만 나 구역질 날 것 같아.”
아. 미안함이 밀려 올라왔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음식이 한계에 다다랐습니다.

온라인 수업을 하며
아이들이 차례로 아빠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은 전혀 느끼지도 못했다지만
나는 진심으로 화를 냈습니다.
“아빠도 지금 해야만 할 일이 있단 말야.
자꾸 부르지 말고,
할 말을 모아서 한꺼번에 물어보면 안 되겠니?”

화가 난 스스로에게 놀랐습니다.
아이들에게 미안해서 불러다가 안아주고,
이유를 설명하며 다독여주고
사랑한다 말해주었습니다.
아마도 화가 난 이유는 조바심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마구 쪼개어져 흩어지는 시간 속에
나는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스스로에게 물었습니다.
‘내 인생의 성공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나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내 인생의 성공은 반응과 순종입니다.
아무것도 손에 잡힌 게 없어도
주님이 내게 맡기신 시간 속에
반응하고 순종하다가
마지막 날, 주님이 나를 안으시고
잘했다. 하시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아내는 아내대로
새벽에 일어나 버스를 타고
매일 한 시간이 넘는 길을 출근했습니다.
4개월, 우리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아내의 마지막 퇴근길을 동행했습니다.

아내는 그동안 가족이 너무 그리웠다고 합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아이들이 생각나서
달려가서 안아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아내의 말에 웃으며 말했습니다.

“내일부터는 조금 정돈된 아침이 될 것 같아.”
이 말에 아내가 말했습니다.

“오빠 그동안 수고했어.”
“같이수고했지.

주님이 우리에게 선물같이 주신 날들이야.”

주님이 허락하신 특별한 시간을 매일 만납니다.
낯설었던 시간을 힘껏 보내며
당연한 사실을 다시 알게 되었습니다.
누군가의 숨은 시간들, 수고로움.
너가 있어 내가 있구나.

#코로나기간 #4개월 #특별한경험
#주님허락하신 #감사한시간
#너가있어내가있구나 #수고했어 #고마워

#이와중에 #유튜브준비중 #이번주시작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