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두려워 하는 자인가
1880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04,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두려워 하는 자인가

지극히 객관적인 건
지극히 주관적이라는 말이 있다.
그렇다면 지극히 주관적인 게
지극히 객관적이기도 할 것이다.

2차 세계대전,
독일의 기갑전차와 전투기, 잠수함등.
유럽을 초토화시켰다.
앞으로 이스라엘이 싸울 상대들은
말과 병거와 군사적 우위를 가지고 있다.

전쟁은 현실이지만
지휘관 보다 먼저
제사장이 백성들에게 말한다.
“그들로 인해 마음에 겁내지 마라.
너희 하나님이 너희와 함께 하실 것이다” (신20:2-4)

하나님은 군사적인 우위과
비교할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는 것으로
살아가게 되면
세상의 기준에 휘둘리게 된다.

전쟁을 앞두고
집으로 돌아갈 사람들이 있다.
새 집을 건축하거나, 포도원을 만들었거나
약혼한 자와 두려워하는 자.
앞의 세 부류는 전쟁에 참여하기
어려운 형편을 가진 자이고
마지막 두려워하는 자는
마음의 문제이다. (신20:5-8)

전쟁은 무엇으로 싸우는가?
두려워하는 자는
그들의 형제들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자이다.

나는 두려워하는 자이다.
하지만 두려움 보다 크신 주님을 만나면
그 두려움은 밀려난다.
아무리 용기 있는 자라도
주님을 바라보지 못하면
여종 앞에서도 예수님을 부인하고 말 것이다.

#전쟁을앞두고 #싸우지못할형편 #두려운마음
#주관과객관 #두려움보다크신주님 #오늘믿음으로산다는것
#손그림 #드로잉 #일러스트 #artwokr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