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하늘만치 높은 골대로
18816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16,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하늘만치 높은 골대로

“아빠, 오늘까지
80일 동안 한 번도 빠뜨리지 않고
성경 읽고, 기도했어요.”

혼자서 웅크리고 기도하던
소명이가 내게 안기며 말했습니다.

“우와. 소명아,
너는 아빠의 좋은 점만 다 닮았네.
너무 사랑스러워.”

아이는 어른이 된 아빠를 보고 있기에
지금의 모습에 빗대어 이렇게 말해주었지만
같은 나이로 비교하면
사실 저랑 전혀닮지 않았습니다.

소명이 나이일 때를 생각해보면
저는 심할정도로 장난이 심했고
주의가 산만했습니다.
예배 시간에는
항상 교회 장의자 밑을
포복으로 기어 다녔고,
주보 종이를 침으로 돌돌 말아서
거대한 무기를 만드는 식이었습니다.

부모는 자녀를 바라보며
잘 자라주기를 꿈꿉니다.
그래서 지금의 모습이
항상 바르고 정돈된 모습이길 바라지만
인생앞에 누구나 시행착오를 경험하고,
넘어지거나 실수를 경험하게 됩니다.

“나는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너는 그러지 말았으면 좋겠어.”
이 말은 자녀를 향한 애절한 사랑이기도,
안타까운 폭력이기도 합니다.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이 싯구가 알려주는 진리는
그때는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미래를 알 수 없는 아이에게
내가 전해주어야 할 말은 무엇일까요?

소명이를 안고 기도해 주었습니다.

“스스로 약속한 것을 80일간이나
지속한 것이 너무 감사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약속을 어기거나
해야 할 일을 빠뜨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해왔기 때문에
계속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주세요.
그 마음 때문에
또 하루를 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하루를 빠뜨려도
또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마음을,
계속 해나갈 수 있는 의지를
허락해 주세요.”

아직 아이에게는 어려운 말이지만
주님을 향한 내 소원들입니다.
남들보다 앞설 수 있도록
지식 하나를 먹여 주는 것보다
내일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믿습니다.
잘하고 있기에
잘해야만 한다고 채근해서
위태로운 마음을 품게 하는 것보다
느려도 자기 인생의 걸음을
걸었으면 좋겠다는 바람 때문입니다.

그러고 보면 날 닮은 게 있습니다.
별것 아닌 일에 좋아합니다.
하늘만치 높은 농구 골대에
공을 넣은 게 기뻐서
함박웃음 짓는 게 날 닮았습니다.
엉뚱한 것도빼닮았습니다.

그것으로도 충분합니다.
오늘 하루, 또 자라주어 고맙습니다.

#잘하는것을 #잘해야만한다고 #채근하는것보다
#느려도자기인생 #걸을수있기를 #육아를배우다

#오늘도유튜브업데잇예정 #오전11시 #노래하는풍경두번째
#한해동안가장잘못한일과가장잘한일 #두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