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과부하가 걸리면서.
1883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838,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과부하가 걸리면서.

유튜브를 하면서
확실히 과부하가 걸린다는 것을 느낀다.
고민이 된다.
꼭 필요한 채널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기질에 반하고, 이렇게 부담되는 시간을
계속 해나가는게 맞는 것일까?

게다가 다음주에는
라이브를 생각하고 있다.
가능할까?
 약하디 약한 설정을 공부하다 보니..
쉽지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
한 사람에게 가치있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하다.
이 말을 다시 생각해본다.

주님은 과연 무엇을 원하실까?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