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낯선 곳을 떠돌던 시간
18915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915,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낯선 곳을 떠돌던 시간

한동안
사마리아를 묵상하며
내게 익숙하지 않은 곳을
찾아다닐 때가 있었습니다.

워커홀릭이라
쉬는 날 없이
쉼 없이
어디론가 낯선 땅을
밟고 다녔습니다.

그러다 지치고 지칠 때
고향 집에 내려가곤 했습니다.
내려가는 차 안에서
고향에서 만날 풍경을 상상했습니다.

쉬러 내려왔지만
그곳에서 다시 낯선 땅을
찾아다니곤 했습니다.
내게 익숙하지 않은
사마리아를 찾았던 것 같습니다.

오늘 주님이 내게
사마리아를 말씀하시면
나는 낯선 곳을 떠돌면
될 일이고
주님이 내게 멈추라고 말씀하시면
아무것도 아닌 시간을
보내는 것도 성공이라 믿습니다.


<노래하는풍경#1130>

#그렇게보낸시간 #사진으로 #한장씩열어보는재미 #사진은두한
#그시간이내게남겨준선물 #주님과의관계 #충분한선물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