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내가 너를 기다렸어
18931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8931,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내가 너를 기다렸어

“이쯤 되면
단단히 실망하셨겠지?
이쯤 되면
하나님도 포기하시겠지?”

사람들이 한결같지 않아서
하나님도 그럴 거라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정말 전지전능하시다면
그래서 내 마음을 아신다면
나를 떠나실 거라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알지 못해도
나는 내속을 잘 알기에,
스스로 절망해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서
주님을 불렀을 때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를 기다렸단다.”

바뀐 것은 하나도 없지만
절망은 경외로 바뀌고
남은 것은 아버지의 사랑입니다.

<노래하는풍경#1133>

#침묵을깨고 #입을열어 #아빠
#불러보는이름 #그것이어도충분합니다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