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올해의 저자상 수상
19325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325,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올해의 저자상 수상

제가 쓴 책들은 상을 받았는데
정작 작가는 상을 받지 못했다고,
여러 작가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고
올해 신간을 출간하게 되어서..

이런저런 이유로
‘올해의 저자’ 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하기도,
송구스럽기도 했습니다.
기념식 자리에 앉아
지난 시간들을 추억했습니다.

20대 후반,
첫 책을 출판했을 때
책이 나온 사실보다
부모님께 뭐라도 말할 수 있겠다
싶어서 감사했습니다.

고향인 대구에 있다가
사업하시던 분의 부탁으로
서울로 올라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업가와는 함께
일하지 않게 되었고
그 후로 나는 거리를 걸었습니다.

의지할 때 없던 서울에서
월급도 받지 않고
좋은 친구, 선후배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
그 속에 분명했던 건
하나님의 약속이었습니다.

몇 년 동안 명절에도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치열하게 살아가다가 출간된
첫 책은 부모님께 전하는
저의 안부인사와 같았습니다.


‘올해의 저자’상이라 하지만
이 상을 받았다고
우쭐거리거나 하지 않습니다.
제 수준이 어떤지는
스스로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상에 앞서
인터뷰를 할 때
이야기했습니다.

“이 분야에 전문가도 아닙니다.
두려움, 책임과 같은
이런 문제들 앞에서
자신 있는 사람은 누구도 없습니다.
하지만 주님은 우리 아버지.
실제적이고
구체적이신 우리 아버지이시며,

모두가 어려운 이 시기에도
주님이 어떤 분이신지 알아가고
주님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에
우리 인생의 답이 있다고
믿습니다.”

#문서선교의날 #올해의저자상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