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마음을 사진 찍을 수 있다면
1932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32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마음을 사진 찍을 수 있다면

본인의 의지가 아니지만
자라나는 환경들이 워낙 좋지 않아서
매일 아픔을 경험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원래도 만나기 힘든
아이들이었습니다.

상처가 워낙 깊은 아이들이라
다가가서 말 걸어주는 게
필요했는데

거리두기를 해야 하는 시간 동안
더욱 만나기가 어려워져서
만나지 못하고 있다고
제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기도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함께 기도하는데
그다음 단어가 나오는 대신
눈물이 흘러나와서
기도가 울음이 되고 말았습니다.

자기 인생의
답답함만으로
힘들어하는 이가 많은데
누군가를 위해 울어주는
이들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아픔을
들어주지 못하는 처지가
안타까워서 통곡하는
이들의 마음은 어떤 모양일까요?

“너는 스스로 아무것도
아니라고 여기지만
너의 존재를 사랑하는
이들의 간절한 마음이 이런 모양이란다.”

아픈 아이들에게
찾아가서 애통해하는 목소리,
마음을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노래하는풍경#1217>

#안타까움으로 #통곡하는마음
#사진찍어선물하고싶어요 #애통하는자는복이있나니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